본문

사진0

‘제주문학관’ 총론에선 공감, 각론에선 주차장 대책부터

소셜생중계 등 첫 번째 공감마이크 ‘오븐’ 뜨거운 관심 집중

주민발언회, 공감마이크 ‘오븐’이 뜨거운 관심속에 예열을 마쳤다.

제주도시재생지원센터(센터장 이승택)가 주민과 함께 준비한 공감마이크 ‘오븐’이 주민들의 관심속에 그 첫 번째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달 31일 저녁 제주시 우유부단 크림공작소(간세라운지)에서 열린 공감마이크 ‘오븐’ 에는 주민과 원도심 활동가, 전문가 등 30여명이 참여해 ‘구 제

시청 부지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라는 주제에 대해 서로의 생각을 꺼내 놓고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현재 공영주차장으로 이용되고 있는‘구 제주시청 부지’가 ‘제주문학관’ 건립 대상 부지 중 한 곳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주민의 관심을 끌고 있는 상황에서 ‘제주문학관’ 건립 사업에 대한 공유가 필요하다는 주민요구의 반영차원에서 마련됐다.

이날 참여자들은 ‘구 제주시청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들을 내놓았다. ‘제주문학관’ 건립은 총론적으로는 공감하지만, 각론에서는 대체 주차장 확보 요구에서부터 공원조성까지 각양각색의 의견들이 쏟아져 나왔다. 

이날 “모든 세대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미자”, “어린이문학관에서 미래세대의 문학적 감수성을 기르자”, “문학관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게 조성하자”, “이 부지에 대해서는 천천히 고민하고, 문학관은 다른 공간을 찾아내 활용하자” 등 폭넓은 의견들이 나왔고 “삼도2동주민센터를 이 곳으로 이전하자”, “제주시청 별관을 유치하자”는 발언들도 있었다.

공감마이크 ‘오븐’은 주민주도의 새로운 방식의 발언회로 기획됐으며, 이날 오븐주민기획단의 진행속에 참여자들은 시종일관 차분하게 의견을 발표하고 또 듣는 등 성숙한 토론문화를 보여줬다. 특히, ‘제주도시재생지원센터 페이스북’을 통해 방송된 소셜 생중계는 740회의 조회수를 보이는 등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행사를 마치면서 오늘 주제에 대해 한 번 더 심도 깊게 발언회를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제안하는 등 앞으로 공감마이크 ‘오븐’이 지역주민의 토론과 합의를 통해 주민의견을 합리적으로 이끌어내는 장으로써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공감마이크 ‘오븐’은 향후 제주시 원도심의 다양한 현안과 문제를 주제로 삼아 주민들의 생각들을 듣고 함께 해결방안을 찾아갈 계획이다. 제주도민이면 누구나 오븐 주제를 제안할 수 있고 제안은 이메일(center@jejuregen.org) 또는 전화(064-727-0613)으로 하면 된다.


[보도자료] ‘제주문학관’ 총론에선 공감, 각론에선 주차장 대책부터
2017-08-02 10:06:08